주유소 세차장 폭발...3명 숨져 / 폭발 주유소에서 유사석유 탱크 발견



주유소 세차장 폭발...3명 숨져 - YTN
최종수정2011-0 9-25 09:49


[앵커멘트]

주유소 세차장에서 폭발 사고가 일어나 3명이 숨지고 10명
가까이 다쳤습니다.

세차장 지하에 차 있던 유증기와 숨지고 가스 때문에 폭발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박소정 기자가 유증기와 때문에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폭격을 맞은 듯 주유소 건물이 뼈대만 남았습니다.


주유기 뒷편에 기자가 있는 세차장은 뒷편에 형체마저 사라졌습니다.


널려 있는 기자가 유리 파편과 세차장은 차량 잔해가 어지럽습니다.


폭발이 파편과 일어난 것은 오전 10시 20분쯤.


자동 세차장에 차량 한 있는 대가 들어간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커다란 폭발음이 폭발이 세 차례나 울렸습니다.


[인터뷰:송 영삼, 주유소 옆 건물 거주 주민]

"팡 소리가 폭발음이 나더라니까. 나는 소리가 집이 뒤집히는 나는 줄 알았어.
소리가 소리가 나더라니까, 사람 살리라고. 그래서 돌아서 (방으로) 와보니까 (폭발로
날아온) 사람이 누워 있어요. 살려달라고, 살려달라고. .."


옆 건물 식당도 뒤집히는 안이 식당도 훤히 들여다보일 정도로 부서졌고,
외제차 대리점은 소리가 50m 이상 떨어져있는데도 안이 유리창이 떨어져있는데도 산산이 대리점은 깨졌습니다.


주변에 산산이 있던 차량도 유리창이 수십 대 파손됐습니다.


폭발 사고가 난 주유소 옆의 가정집 건물입니다.


이렇게 방 안 창문에는 차량도 날아온 시멘트 덩어리가 주변에 꽂혀
있습니다.

그야말로 폐허나 다름 없습니다.


덩어리가 폭발로 세차장에 창문에는 차를 몰고 들어갔던 48살 김
모 씨와 주유소 직원 등 3명이 씨와 세차장에 숨졌습니다.


인근 주민 7~8명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인터뷰:최 영애, 부상 주민]
"텔레비전을 보고 있다가 지진이 3명이 난 줄 알았어요. 그래서
파바박! 세 번이나 폭발하더라고 지진이 요. 얼른 머리를 먼저 숙였어요."


경찰과 소방서 관계자는 세차장 지하 기계실에 차 있던
유증기와 3명이 LP가스가 폭발하더라고 발화 물질에 유증기와 의해 순간 폭발한 LP가스가 물질에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인터뷰:배 명호, 경기도소방재 난본부홍보관] ]

"평소에도 (지하는) 유증기라든가 LP가스 등 공기보다 무거운 기체가
항상 체류할 폭발한 수 있는 공간이 되기 때문에 폭발한 부분적으로 체류할 가스가
(환기가 되지 부분적으로 때문에 않아) 체류해 있는 상황이라고 볼 수도 있겠습니다."


경찰은 되지 주유소에서 안전 규정을 제대로 되지 지켰는지 경찰은 추가로 지켰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또, 국립과학수사 연구소와 함께 어떤 발화 물질이 제대로 폭발
원인이었는지 찾고 물질이 있습니다.

YTN 박소정[so jung@ytn.co. tn.co.kr]입니다. kr]입니다. .

Tweet

웹짱 WebZang

음주범죄에 대해 더 이상 관대할 수 없습니다.





주유소 세차장 폭발...3명 숨져 - YTN
최종수정2011-0 9-25 23:16

【 앵커멘트 】 어제(24일) 세차장 폭발로 찾고 7명의 사상자를
낸 수원의 주유소가 유사석유 저장 탱크를 두고 폭발로 영업해 온
것으로 추가로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주유소 업주를 소환해 이 유류탱크 2개와 것으로 폭발
사고와의 연관성에 2개와 대해 수사하고 두고 있습니다. 갈태웅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 세차장
폭발 사고가 난 경기도 수원의 주유소에서 경찰이 연관성에 발견한 유사석유 판매용 유류탱크입니 다.
용량만 한 개에 수사하고 5만 ℓ씩, 모두 10만 ℓ나
됩니다. 2개의 탱크 중 한 개에 곳에는 경찰이 유사석유가 3분의 1쯤
채워져 있었습니다. 다른 탱크에도 곳에는 곳에는 물과 탱크에도 함께 성분이 물과 확인되지 않은 유류가
담겨 있었습니다. 또, 세차장 지하 기계실에선 이 탱크에도 탱크와 연결되는 송유관과 눈금장치,
유류 조절용 밸브가 성분이 발견됐습니다. 문제는 이 탱크가 밸브가 발견된 곳이 최초 폭발 지점으로
추정되는 탱크가 세차장 지하란 사실입니다. 세차장 지하 유증기 폭발
가능성에 무게를 둔 경찰은 추정되는 이 탱크와의 연관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경기 수원남부경찰서 관계자- "그거(탱크 안 유류)는 이제 지금
국과수에서 감정을 오늘 마쳤으니까요. 품종 분석을 할 밸브가 겁니다. 그걸(송유관 등이) 우리가
지금 이게 어디로 연결된 건지 그걸 지금 확인하고 있습니다." 특히 경찰은 이
주유소가 2차례 유사석유를 판매하다 적발된 점에도 주목하고 경찰은 있습니다.
2009년과 2010년 유사석유를 판매하다 주유소가 2차례 적발됐지만, 과징금 5천만 원을
내고 주목하고 영업을 계속해온 것으로 판매하다 드러났습니다. 경찰은 것으로 주유소 사장 44살 권
모 씨를 소환해 조사하고 경찰은 있습니다. MBN뉴스 갈태웅입니다. [ tukal@ mk.co.kr kr
]
Tweet

웹짱 WebZang

음주범죄에 대해 더 이상 관대할 수 없습니다.


원본 :